중국성지비주얼

중국성지소개

중국.jpg
 장춘 소팔가자 성당


ch_ing.jpg

소팔가자란 말의 뜻을 아는 사람들은 그리 많지가 않을 것이다. 그것이 소팔가자란 말 자체가 명사인


가 아니면 지명인가 다소 어리 둥절 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일 것이다.


소팔가자(小八家子)란 중국 장춘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조그만 소도시의 이름인데 여덟 가구가 모


여서 한 마을을 이루었다는 데서 유래가 되었다.


이 소팔가자는 우리 한국인들과 매우 친근한 역사적인 관계를 갖고 있다. 한국인 최초의 신부인 김대


건이 소팔가자에서 부제품을 받은 것이 그것이다. 


1884년 김대건은 페레올 주교의 명에 따라서 소팔가자를 떠나서 한 달 여 동안 도보로 훈춘이란 곳에


도착, 두만강을 건너 개시(開市)기간을 이용하여 경원에서 조선교회의 밀사들과 만났다.


그러나 동북국경을 통한 입국이 의주길보다 더 어렵다고 판단한 그는 다시 소팔가자로 돌아왔다. 2개


월 동안 그는 왕복 2천리 길을 걸었던 것이다.


육지와 바다에서 겪은 그의 여행은 그이 병약한 몸을 강건하게 만들어주었다.


소팔가자로 돌아온 김대건은 최양업과 함께 소정의 신학과정을 마치고 부제품을 받았다.


그의 나이 24세였다. 사제품을 받기에는 연령이 미달이 되었던 것이다.그해 12월 말에 김대건은 페레


올 주교와 함께 김방지거라는 안내원이자 교우를 만나기 위해서 소팔가자를 출발해서 그 이듬해 1월


1일 변문에서 방지거를 만났다.


그리고 조선에서 나온 교우들과 접촉을 가졌다.그러나 선교사의 조선 입국은 불가능하다고 여겨 김부


제(김대건)만 입국시 키기로 하고 자신은 마카오로 가서 김부제의 소식만을 기다리기로 했다.  김부제


는 천신만고 끝에 1월 15일 서울로 들어 오는데 성공을 했다.


소팔가자는 김대건 신부에게는 비단 부제품을 받았다는 곳으로서의 중요성보다도 그를 있게 만든 고


향과 같은 곳이다. 거기서 그는 페레올주교를 만났고 사제가 되기까지의 모든 역정을 겪으면서 신학


공부를 한 토대가 된 곳이기도 하다.


지난 1997년에 작성이 된 소팔가자 소사(小史)에서도 소팔가자와 천주교와의 인연과 김대건 신부에


대한 자세한 관계를 항목으로 만들어 놓았다. 만주 교구의 베롤 주교로부터 성성식을 받은 페레올 주


교는 김대건에게는 잊지 못할 은인인 셈이다. 
 


서가회 성당(최양업 신부님 사제수품)


ch_img2.jpg

1910년에 신축된 서가회(徐家匯)성당은 서방의 건축양식을 본따서 지은 중국 최초의 성당이며 상해


(上海, Shanghai)에서 가장 아름다운 성당이기도 하다.


아편전쟁후 서방의 전도사들이 상해에 들어왔고 따라서 신도들이 급속도로 증가되었다. 1847년 예수


회 전도사가 상해 서가회에 성당을 짓기 시작해 1910년에 완공에 이르렀다.


해방후 서가회성당은 애국주의 교양장소로 되었고 1960년에 성당으로 복원되었으며 1966년부터는


과일창고로 사용되다가 1982년에 건물을 보수하고 다시 성당으로서의 역할을 찾게 되었다.


5층 건물의 서가회성당은 부지가 2,670제곱미터에 달한다. 건물의 깊이는 79m, 너비는 별채까지 합치


면 44m, 높이는 28m이다. 건물내부에는 64개의 굵은 기둥이 세워져 있는데 모든 기둥이 주변에 정교


한 조각이 화려한 10개의 가는 기둥을 거느리고 있다.


고딕식 건물의 아름다움을 한 몸에 모은 서가회성당은 붉은 벽돌로 외벽을 쌓고 하얀 돌 기둥에 지붕


에는 짙은색의 기와를 얹었다. 단면이 열 십(十)자 모양의 건물은 양쪽에 56m높이의 종루를 두개 거


느리고 있다.


웅장하고 화려한 서가회성당은 사면에 좁은 아치형의 창을 내고 유리를 달았으며 창문과 창문사이에


는 돌을 쌓았다. 종루위의 첨탑에는 십자가를 걸고 정면에는 여러겹의 아치형이 조성된 정문을 냈다.


정문위에는 복음을 전하는 성인상 4점이 십자가의 예수상을 둘러싸고 있다. 지붕의 네 귀퉁이에는 짐


승을 네 마리 조각했는데 지붕에 낸 홈을 따라 빗물이 모여 비가 내릴때면 짐승이 입으로 물을 뿜어


장관이다.


서가회성당에 들어서면 병풍이 눈앞에 나타나 마음을 가다듬을 시간과 공간을 제공한다. 병풍앞에서


고요하고 경건한 마음을 가지고 바라보면 세례를 받을때 사용하는 성수가 보인다.


성당에는 크고 작은 장미꽃유리의 창문 6개와 아치형의 창문 60여개가 있는데 북쪽 별채의 장미창문


은 예수를 중심으로 한 그림이 그려져 있고 남쪽 별채에는 성모를 중심으로 하는 그림이 그려져 있다.


서가회성당에는 19개의 제단이 조성되어 있는데 중앙의 가장 큰 제단은 1919년 프랑스 파리에서 수


송해온 것이다. 서가회성당에서 가장 기묘한 점은 건물천정을 그물식으로 특이하게 조성한 것이다.


그로 인해 3층 높이에 조성된 유리창문은 공기의 역학적 원리에 항상 청결함으로 유지하여 청소할 필


요가 없으며 성당의 임의의 곳에서 말을 하거나 노래를 불러도 울림이 없이 잘 들린다.


3,000여명을 수용할수 있는 서가회성당에는 교우가 수만명에 달해 매일 아침 미사때나 주일이나 가톨


릭 명절이 되면 곳곳에서 신자들이 모여와 성황을 이룬다. 서가회 성당은 상해에서 규모가 가장 큰 가


톨릭 성당이다. 


 
상해 김가항 성당(김대건 신부님 사제수품)

642724_1.0_image_1.jpg
 

금가항 성당은 17세기 명나라 숙종(162~43)때 중국 화동지역 최초의 성당으로 건립된 후 1841년에는 


남경교구 주교좌 성당으로 지정되었고, 1845년 8월 17일 김 대건 신부가 이곳에서 제3대 조선 교구장 


페레올 주교로부터 사제로 서품되는 등 한, 중 양국 천주교회사 안에서 중요한 사적지로서 자리잡아 왔다. 


중국의 개방과 함께 우리 역사안으로 다시 들어와 지난 10여년동안 한,중 천주교회의 가교역할


을 해온 금가항 성당은 상해 포동지구의 대대적인 개발사업에 밀려 2001년 3월 25일 상해교구장 진


루체 신부의 마지막 미사 봉헌 후 애석하게도 3월 30일 철거되었다.


17세기 초에 건립, 중국 동부지역 복음화의 산실 역할 상해시를 관통하고 있는 황포강 동쪽 포동신구


(浦東新區)에 위치해 있던 금가항 성당은 명나라 때인 1628∼1643년 사이에 중국 화동(璜) 지역에서는


최초로 건립된 성당으로, 1841년 남경교구의 주교좌 성당으로 지정됐으며, 1845년 8월17일 김대건


성인이 이곳에서 사제서품을 받았다.


당시 이 지역은 김(金)씨 성을 가진 천주교인들이 많이 모여 살고 있었으며, 수로 등 교통의 요충지여


서 선교사들의 활동 거점으로 활용되기도 했다.  1860년께 새 성당 건물을 증축하여 강남(양자강 이


남) 지역 선교의 중심 역할을 담당했으나 1930년대에는 일본군에 의해, 1948년에는 중국 국민당과 공


산당과의 전투 과정에서 많은 부분이 파괴됐다.


그리고 1958년 문화혁명 당시 대부분의 건물이 철거됐다.


그후 1984년 중국의 개방 정책에 따라 금가항은 상해 교구에 편입돼 주위 교우들을 모아 미사를 드리


기 시작했으며, 1993년께에는 한국교회측으로부터 기증받은 관련 자료와 김대건 성인의 유해(척추뼈)


등으로 김대건 성인 기념관을 마련했다.


그러나 유서깊은 이 성당은 결국 2001년 3월 30일 철거되었다.


 
횡당성당

IMG_1175.jpg
 

사제로 서품된 김 대건신부가 7일 뒤인 1845년 8월 24일 다블뤼 신부의 복사를 받으며 감격의 첫 미


사를 봉헌한 성당이다.


현재 성모영보당이라 불리우며 상해교구의 안식당이라 불리는 납골당이 성당 옆 2개의 건물에 있다.


 
상해 당묘교 성당

Untitled-2.jpg
 

2001년 3월 금가항 성당이 철거되면서 성당에 모셔져 있던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의 유해(척추뼈)


와 한국천주교회에서 보낸 기념비가 있는 성당이다.


2001년 3월 금가항 성당이 철거되면서 성당에 모셔져 있던 성김대건 신부의 유해(척추뼈)가 모셔져


있으며 한국 천주교회에서 보낸 기념비가 있다. 김대건 성인의 성해가 안치된 당묘교성당 제대에는


금가항 성당 기념관에 있던 김 신부의 초상화와 석고상, 현판이 그대로 옮겨져 장식돼 있어 당묘교 성


당측의 깊은 배려가 엿보이기도 한다.


성해는 김대건 신부 석고상과 함께 유리 감실에 봉인된채 현시됐다.


 
육가방 성당


Untitled-3.jpg
 

육가방성당은 중국 곤산에 있다.


이곳은 우리나라에 최초로 입국해 사목하시다가 순교하신 중국인 사제 주문모 신부님이 나신 곳이다.


어린시절 그분이 사시던 곳에서 그분이 신앙을 키웠을 성당은 애석하게도 아직은 신앙의 자유가 완전


히 보장되지 못하고 다만 애국교회란 이름으로 서방세계에 보이기 위한 선전용 성당으로 남아 있다.





중국_마카오.jpg
 성바오로성당
macau-13.jpg

마카오를 상징하는 대표적인 문화유산 성바오로 성당. 정면 부분만 덩그러니 남아있는 성당이지만 마

카오를 찾는 관광객이라면 꼭 들르는 명소 중의 명소이다.

이 성당은 1602년 이탈리아 예수회 수도사 카를로 스피놀라가 설계하고 종교 박해를 피해 나가사키


에서 피난해 온 일본인과 현지 장인들의 도움으로 1637년에 완성됐다. 타이파와 나무로 만들어져 안


타깝게도 1835년 화재로 소실되어 현재는 건물 정면 벽과 계단, 일부 지하실만 남아 있었다.


이 성당의 앞 벽만으로는 많은 역사의 유적을 볼 수는 없지만, 여기에 새겨진 글과 그림을 통해 창세


기에서 묵시록에 이르기까지 가톨릭 교리를 충분히 알아들을 수 있었다. 이 바오로성당의 건축은 유


럽 문예부흥시대의 건축양식과 동양의 건축양식이 혼합된 것으로 오랜 기간 중국과 외국의 건축, 문


물, 예술가들도 중시해 왔다. 성당의 안쪽으로 들어서면 당시 성당의 크기를 짐작할 수 있는 양쪽의


기둥이 서 있던 자리와 당시 묘지로 사용했음을 보여 주는 묘지터가 있다. 지하에는 작은 종교박물관


과 납골당이 있는데, 이전 천주교에서 사용하던 성물들과 일본과 베트남에서 순교한 순교자들의 유해


가 안치되어 있다.
 


성안토니오성당


St-Anthony-Church_6.jpg
 

성안토니오성당은 1558년부터 1560년에 걸쳐 대나무와 나무로 지어진 성당으로 마카오에서 가장 오


래된 3대 성당 중 하나로 1874년 화재로 불타 없어져 1930년대에 재건했다고 하지만 잘 보존되고 아


름다워, 마카오 식민지 시절 포르투갈인들의 결혼식이 많이 열렸다.


성당 안에는 한인 교포 신자가 봉헌한 김대건 신부의 목각상과 유해가 모셔져 있었다. 

 


카모에스 공원


camoesgarden.jpg
 

카모에스 공원은 1557년 한 때 마카오에서 살았던 포르투갈의 국민 시인 카모에스를 기려 만든 공원


으로 ‘흰비둘기 공원’이라고도 불리는데, 이곳에는 김대건 신부의 동상이 세워져 있다.


1985년 10월 한국천주교주교회의가 이 동상을 제막했는데, 공원 한구석에 있던 동상은 이후 양지바


른 지금의 잔디밭으로 옮겨졌고, 1997년에는 홍콩과 마카오에 사는 신자들의 지원으로 보수를 거쳐


지금 좌대 위에 세워졌다. 좌대 네 개면에는 김대건 신부의 약력이 한글과 중국어, 포르투갈어, 영어로


아로새겨져 있었다. 
 


성요셉 신학교 성당

P000154458_M.jpg
 

김대건·최양업 신부가 공부하던 학교의 성당이다. 이곳은 예수회에서 선교사 양성을 목적으로 세운 신

학교 겸 성당으로 독특한 돔형 지붕과 꽈배기 모양의 기둥, 화려한 천장 그림 덕분에 다른 어느 성당


보다 웅장했다. 건축 구조는 로마에 있는 예수회의 예수대성당과 비슷하고 1694년 예수회가 건립한 북경의 남경성당


과 많은 부분이 비슷하다.


주 제대 중앙에는 예수성심상을 모시고 왼쪽에는 예수회 창설자인 성이냐시오 로욜라, 오른편에는 예


수회 최초의 동방 선교사로 중국에서 생을 마감한 동방의 사도로 불리는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성인을


모셨고, 제대 오른쪽에 성인의 오른팔 뼈가 안치되어 있다.